:: (사)한국선용품산업협회 ::
  • 알림마당
  • 보도자료
보도자료
(부산일보) 선용품 공급실적, 수출로 인정받는다!

페이지정보

날짜21-10-28 13:17 조회수310 첨부파일0

본문

부산시 제안… 선용품 공급실적, 수출로 인정받는다!

이상윤 기자 nurumi@busan.com

입력 : 2021-10-27 [17:07:46] 수정 : 2021-10-27 [17:07:48]  게재 : 2021-10-27 [17:17:14]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늘 국무총리가 주재한 「제5차 확대무역전략조정회의」에서 산업부가 발표한 ‘수출 현장애로 해소(안)’에 따라 부산시가 제안한 ‘선용품 공급실적 수출인정’이 추진된다고 밝혔다.

선용품공급업은 선박 운항에 필요한 생필품, 부속품 등을 공급하는 것이다. 특히, 해외를 운항하는 선박에 들어가는 선용품은 수출과 유사하지만, 수출실적으로 인정되지는 않아 선용품업계가 수출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지원정책에서 소외되는 근본 원인 중 하나였다.

업계는 그동안 선용품 공급실적의 수출실적 인정에 대한 필요성을 지속해서 제기하였으며, 부산시도 이에 공감하여 지난 2019년, 규제개선 중요 과제로 정부에 제안한 바 있다. 특히, 업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선용품 공급실적 수출인정 연구(2020.7~10)」를 통해 제도 개선의 시급성과 필요성을 보완하고, 관계부처와 적극적으로 소통해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규제개선으로 약 1조 원 규모의 국산 선용품이 수출실적으로 인정받게 되었으며, 부산지역에 자리 잡은 2천여 개의 중소 선용품 업체들이 직·간접적인 수출지원 정책의 수혜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면서 “코로나19로 장기간 어려움을 겪고 있던 지역업체에 숨통을 틔우고, 향후 국산 선용품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 등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